중앙임상위, 중증 환자에 렘데시비르 투여 권고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중앙임상위, 중증 환자에 렘데시비르 투여 권고 / 연합뉴스TV (YonhapnewsTV)

중앙임상위, 중증 환자에 렘데시비르 투여 권고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가 코로나19 중증 환자에 '렘데시비르' 투여를 공식 권고했습니다.

렘데시비르는 미국 제약사 길리어드사이언스가 에볼라 치료제로 개발하던 항바이러스제입니다.

코로나19 치료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돼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긴급사용승인을 받았으며, 우리 정부는 국내 특례수입을 승인했습니다.

반면 중앙임상위는 말라리아치료제 '클로로퀸'과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의 사용은 권고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국내 코로나19 상황 초기 중증 환자에 쓰였던 에이즈 치료제 '칼레트라'는 효과가 없거나 미약할 것으로 추정된다며 투여 여부를 신중하게 결정하도록 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 연합뉴스TV 유튜브 채널 구독
https://goo.gl/VuCJMi
▣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연합뉴스TV / Yonhap News TV
http://www.yonhapnewstv.co.kr/
cached vide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