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브리그’ 드림즈 매각 성공→코리안시리즈 行, 남궁민 새 종목 도전(종합)

‘스토브리그’ 드림즈 매각 성공→코리안시리즈 行, 남궁민 새 종목 도전(종합)

2020년 2월 15일 토요일
‘스토브리그’ 드림즈 매각 성공→코리안시리즈 行, 남궁민 새 종목 도전(종합) | Beautiful Number
드림즈가 해체 위기를 극복하고 강팀으로 거듭났다. 그러나 남궁민은 팀을 떠났다. 2월 14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극본 이신화/연출 정동윤)’ 16회에서 백승수(남궁민 분)는 해체 위기에 내몰린 드림즈를 극적으로 매각시키는데 성공했다. 백승수는 권일도(전국환 분)를 찾아가 매각 제안을 했지만 거절당했다. 혼자 술을 마시고 있는 권경민을 찾아간 백승수는 그에게 매각할 수 일주일만 시간을 벌어달라고 제안했다. 권경민은 “200억. 1조가 넘는 사업이 진행되는데 200억이라면 충분히 명분이 된다고 들고 오는 너희들을 날파리처럼 쳐다본다. 내가 겨우 지켜온 그 사람 마음을 드림즈 때문에 놓치냐”고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지만, 권일도를 찾아가 실패할 경우 자신의 자리를 내놓는 조건으로 시간을 벌어줬다. 백승수는 구단을 인수할 수 있는 기업을 수소문했다. 이세영도 백승수가 단장직을 이어갈...
#Beautiful_Number
cached video